>  사이버안전국  >  알림마당  >  전체소식

전체소식

공지사항 게시판 상세
제목 자살유해정보 차단, 생명존중으로의 또 한걸음
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-09-10 10:24:42 조회수 121
첨부파일

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와 경찰청(청장 민갑룡), 중앙자살예방센터(센터장 한창수)는 온라인 생명존중문화를 확산하기 위해 7월 18~31일 2주간 집중적으로 국민 참여 자살유해정보 클리닝 활동을 개최하였다.

 

온라인 상 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” 자살유해정보를 차단하기 위해 만 19세 이상 국민이면 누구나 지켜줌인 모니터링단으로 등록하여 자살유해정보를 직접 찾고 신고할 수 있으며,* 매년 일정 기간 자살유해정보 집중 클리닝 활동을 진행한다.

 

이번 활동을 통해 온라인상의 자살유해정보를 집중 모니터링한 결과 2주간 총 17,338건의 자살유해정보를 신고(전년 대비 43% 증가), 그 중 5,957(34%)를 삭제 조치하였고, 4건의 자살암시글 게시자에 대해서는 경찰에서 구호조치 하였다.

 

신고된 자살유해정보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및 인터넷 사업자의 협조로 삭제*되며 동반자살 모집 글 중 위급한 것은 중앙자살예방센터에서 112에 직접 신고 중이다.

 

발견된 자살유해정보의 내용은 자살 관련 사진?동영상 게재(8,039, 46.4%), 자살방법 안내(4,566, 26.3%), 기타 자살조장(2,471, 14.3%), 동반자살자 모집(1,462, 8.4%), 독극물 판매(800, 4.6%)주로 SNS(13,416, 77.3%), 기타사이트(1,738, 10%), 온라인 커뮤니티(1,546, 8.9%),포털사이트(638, 3.6%) 등을 통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특히자살 관련 사진?동영상 게재(8,039, 46.4%)가 작년(210)에 비해 3,728% 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그 중 자해사진은 84%(6,808)를 차지하였다.

 

가장 많은 자살유해정보가 신고된 인스타그램*(7,607)에서는 자해 관련 사진의 신고가 63%(4,867)에 달했다.

 

한창수 중앙자살예방센터장은 작년 대비 자살 관련 사진특히 자해사진이 인스타그램 및 SNS를 통해 급격하게 확산되고 있는 것은 상당히 위험하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냄과 동시에 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및 통신사업자와 보다 긴밀히 협조하여 모니터링하도록 노력하겠다.”고 강조하였다.

 

보건복지부는 가장 적극적으로 자살유해정보를 발견?신고한 임희택(26)와 클리닝 활동 수기 공모에서 자신의 이야기와 소감을 진솔하게 작성해준 유영진(26)에게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(9.10)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 할 예정이다.

 

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임희택는 경찰청 누리캅스 활동에 참여 하면서 자살유해정보 클리닝활동에 참여하게 되었다.

 

는 많은 사람들이 죽음에 대한 생각을 하고 있으며심지어 자해 하는 영상을 게재하는 경우도 있다, “그 정보를 본 다른 사람이 모방하는 등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으니 될 수 있으면 빠르게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.

 

토목공학과에 재학 중인 유영진는 4년 전 사촌 형을 자살로 잃은 자살유가족이다.

 

는 사촌 형이 생을 마감하기 전 트위터에 올린 마지막 내용을 보고 누군가 손을 내밀어줬다면 상황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생각했다, “트위터에 자살과 관련된 글들과 자극적이고 가슴 아픈 자해’ 사진들이 많이 있다정보를 보는 것만으로도 학습될 수 있으므로 국가 차원에서 콘텐츠 삭제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.

 

보건복지부 권준욱 국장은 자살유해정보는 모방자살을 유발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, ”자해 사진 게재의 증가 등 자살유해정보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제도적인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하였다.

 

앞으로도 보건복지부와 경찰청중앙자살예방센터는 온라인 상 자살유해정보 차단을 위해 관련 기관들과 협의하고 법령 개정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으로 함께 노력할 것이다. 

목록